top of page
  • HYUK CHOI

대림절 묵상(20231213): 시편 100:1-5, 히브리서 5:5-6, 6:19-20, 7:1-17

영원한 대제사장으로 오신 예수님


성경에는 우리에게 익숙하지 않은 제사에 대한 내용에 나옵니다. 제사를 관할하는 대제사장과 제사장들이 있었습니다. 대제사장은 이스라엘 백성을 대표하여 하나님께 바치는 제사에 관한 여러 일들을 지휘했던 사람입니다. 예수님은 선지자로 이 땅에 오셨고, 예수님은 또한 대제사장으로 오셨습니다.(히브리서 5:5) 대제사장이신 예수님과 다른 대제사장들과는 커다란 차이점이 있습니다.


대제사장들은 '이스라엘 백성과 자신을 위한' 속죄제(하나님께 죄 용서를 구하는 제사)를 드렸습니다.(히브리서 5:3) 예수님은 죄가 없으셔서 '자신을 위해' 속죄제를 바칠 필요가 없으셨습니다.(히브리서 4:15) 대제사장들은 '매년' 제물의 피를 가지고 지성소에 들어가 죄 용서를 구했습니다.(히브리서 9:27) 예수님은 자기의 피로 '단번에' 하나님께 인류의 죄 용서를 구했습니다.(히브리서 9:12, 26, 10:10)


예수님은 대제사장으로 오셔서 하나님께 '인간의 죄 용서를 구하는 제사'(속죄제)를 드릴 때 동물 대신 자신이 '제물'이 되셨습니다. '십자가 위에서의 죽음'이 속죄제입니다. 인간이 가진 죄와 죽음은 예수님의 목숨으로 대신할 만큼 커서 인간의 힘으로는 극복할 수 없습니다. 예수님만이 우리를 구원하실 수 있습니다.(사도행전 4:12) 그래서 우리는 그분께 감사와 찬송을 올려드립니다.(시편 100:1-5)


하나님이 예수님을 믿는 우리에게 주신 천국 소망은 우리 '영혼의 닻'입니다.(히브리서 6:19) 살면서 경험하는 어떤 폭풍우에도 깨어지지 않는 튼튼하고 견고한 영혼의 닻입니다. '닻'은 평소 잔잔할 때는 그 중요성을 알지 못하지만, 폭풍우가 칠 때는 닻이 배를 안전하게 지킵니다. 대제사장으로 오신 예수님은 우리 '영혼의 닻'으로써, 우리 영혼을 지키십니다.


사람은 살다가 폭풍우를 만나면 어딘가에 닻을 내립니다. 자기를 안전하게 지켜줄 무엇인가를 의지할 수 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무엇이 여러분의 닻인가요? 예수님을 대신해서 다른 것들을 닻으로 삼고 있지는 않나요? 일시적인 것들은 소망이 될 수 없고, 영혼의 닻이 될 수 없습니다. 우리를 구원하고 영원한 생명을 주신 그분, 영원한 생명을 유지하는 능력을 가지신 예수님만이 우리 '영혼의 닻'이십니다.


(히브리서 7장 1-17절은 성경에 이런 말씀이 있구나, 정도로 생각하고 읽으시기 바랍니다.)


내일 묵상 말씀 - 이사야 53:1-3, 마태복음 2:1-11, 요한복음 1:1-13, 로마서 10:13

Recent Posts

See All

매일묵상(20240717): 사무엘상 26장 9-11절

[읽기] 사무엘상 26장 읽기 (https://youtu.be/Er73SSQs-wY?si=cvCNSn9R5og10saa) [묵상] 하나님, 제가 무엇을 해야 하죠? 다윗과 사울의 이야기가 계속 되고 있습니다. 다윗은 하나님과 인격적인 관계를 유지하며 하나님께 모든 일을 묻고 살았습니다. 사울은 그렇지 못했습니다. 다윗은, 삶에 부족한 점이 있었지만, 하나님

매일묵상(20240715): 에베소서 2장 11-22절

[찬송] 7월 14일 주일예배 찬송 (https://www.saesarang.ca/hymn) [묵상] 은혜로 사는 성도 하나님은 우리에게 은혜를 베푸셔서 우리를 멸망에서 구원하셔서 영생을 주셨습니다.(엡 2:8, 요 3:16) 사람에게 받은 어떤 은혜와 비교할 수 없는 크고 영원한 구원의 은혜를 받았습니다. 하나님의 은혜는 '우리가 사는 이유'입니다. 우리

매일묵상(20240713): 사무엘상 24장 1-22절

[읽기] 사무엘상 24장 (https://youtu.be/ua3wLXEDZOk?si=GENU4YXBmhpkf7BS) [묵상] 학대하되 선대하니 사울은 다윗과 육백 여명의 무리가 엔게디 광야에 있다는 말을 듣고 삼천 명의 군사를 거느리고 갑니다.(1-2절) 어떤 굴에서 다윗은 사울을 해할 기회를 가졌고, 주변 사람들은 그를 해하라고 부추깁니다.(3-4절) 그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