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HYUK CHOI

대림절 묵상(20231220): 마태복음 2:1-12 [1]

나의 인생의 주인과 순종


헤롯(Herod)은 어느날 하늘이 무너지는 듯한 소리를 듣습니다. 자기가 유대인의 왕인데 동방에서 온 어떤 무리들이 '유대인의 왕으로 나신 이'를 경배하러 왔다고 합니다.(2절) 대제사장과 서기관을 불러 베들레헴에서 그리스도가 나신다는 이야기를 듣지만 그는 경배하러 가지 않습니다.(4-6절) 헤롯은 자신이 아닌 유대인의 왕을 용납할 수 없었습니다.(3절)


세상은 '너의 인생의 주인은 너야!'라고 강력하게 말합니다. 그리스도인은 '나의 인생의 주인은 예수님이야!'라고 말하는 사람입니다. 예수님이 내 인생의 주인이 될 때, 내 인생의 주인이 나일 때 보다 오히려 더 자유롭고 주체적인 삶을 살 수 있습니다. 예수님을 내 인생의 주인으로 인정하고 살 때, 우리는 참 인간이 되고, 참 행복을 경험하게 됩니다.


모든 일을 내가 주관할 때는 자주 좌절과 혼란에 빠지는 것을 경험합니다. 예수님을 주인으로 모시고 그분의 가르침과 사랑을 배워 살 때 우리 삶이 정돈되고, 안정됩니다. 섬김을 받으러 오지 않고 섬기러 오신 그 분, 친구인 나를 위해 죽기까지 하신 사랑 자체인 그 분을 따를 때, 우리는 섬김과 사랑을 배워 영혼과 육신에 상처입은 사람들을 일으킵니다.


오늘 주인이신 예수님이 우리 마음에 이 사람(들)을 섬기고 사랑하라는 마음을 주신다면 '주저하지 말고', 먼저 기도한 후에 우리가 할 수 있는 작은 일이라도 실천해 보십시오. 주인의 뜻에 순종하여 경험하는 일들을 통해 우리의 신앙은 견고해지고, 우리의 삶은 기쁨으로 가득차게 됩니다. 우리의 작은 순종이 많은 축복을 서로에게 가져다 줍니다.


내일 묵상 말씀 - 마태복음 2:1-12 [2]

Recent Posts

See All

매일묵상(20240524): 사도행전 18장 1-11절

[읽기] 사도행전 18장 읽기 [찬송] 새찬송가 220장 사랑하는 주님 앞에 [묵상] 함께 일하는 기쁨 사도 바울은 1차 선교여행 때 바나바와 마가 요한과 동행했습니다. 2차 선교여행 때는 실라와 디모데와 동행했습니다. 베뢰아까지 와서 소동을 일으킨 데살로니가 유대인들을 피해 바울은 실라와 디모데는 베뢰아에 머물게 하고 '홀로' 아덴으로 갔습니다.(행 17

매일묵상(20240523): 사도행전 17장 10-15절

[읽기] 사도행전 17장 읽기 (https://youtu.be/sBO30J7PSqA?si=sRVB4jThdNT6yymX) [찬송] 새찬송가 384장 나의 갈 길 다가도록 (https://youtu.be/VZdMLgChd-8?si=TVkA0kFiDbtSTqk4) [묵상] 베뢰아 사람 같이 사도 바울 일행은 빌립보를 떠나 마게도냐 지방의 다른 도시인 데살로니가

매일묵상(20240522): 사도행전 16장 16-34절

읽기 사도행전 16장 읽기 (https://youtu.be/EvEwcJ0NnZQ?si=fvusFKj7Jr-LQi0F) 찬송 새찬송가 370장 주 안에 있는 나에게 (https://youtu.be/nFOQRPCLD5Q?si=u-D-lkWdFoTtxBmd) 묵상 위기에서 부르는 찬송 바울은 바나바가 아닌 실라와 2차 선교여행을 떠났습니다. 원래 계획은 1차 선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