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HYUK CHOI

묵상(20230419): 창세기 20장 1-18절

하나님을 경외할 때 세상이 두렵지 않습니다


이번이 두번째 입니다. 아브라함은 이전에 애굽(=이집트)에서 아내 사라를 자기 누이라고 했었습니다.(창세기 12:10-20) 아브라함은 그랄 땅에서 또다시 아내를 자기 누이라고 합니다.(2절) 사라가 아브라함의 이복 누이이긴 합니다.(12절) 그러나 아브라함이 사라를 누이라고 한 것은 두려웠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이 자신을 지켜주실 것이라는 믿음보다 하나님을 모르는 사람이 자신을 죽일 수 있다는 불안이 컸기 때문입니다.(11절)


세상은 하나님을 경외하지 않습니다. 하나님을 전혀 두려워하지 않습니다.(11절) 이런 세상에서 우리는 하나님을 경외(깊은 신앙심)하는 사람으로 살고 있습니다. 그리스도인이 자기 안위를 위하여 짓는 죄(들)는 결국에는 드러나게 되어 있습니다. "어쩌자고 그런 짓을 했느냐?"는 그랄왕 아비멜렉의 꾸짖음을 들어서야 하겠습니까?(10절, 공동번역) 하나님은 아브라함의 내면에 자리잡은 죄와 연약함을 모두 처리하기를 원하셨습니다.


아브라함의 반복되는 죄와 잘못을 보면서, 나에게도 반복하여 행하는 잘못이 있는지를 살펴봅니다. 내면에 자리잡은 죄와 연약함이 있는지를 살펴봅니다. '어쩌자고 그런 일을 했느냐?'고 책망받을 만한 일(들)이 있는지를 살펴봅니다.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시고, 도와주시고, 보호해 주신다!' 이 사실에 근거한 생각과 말과 행동을 하며 살도록 하나님이 우리를 도와주시기를 기도합니다. 하나님을 경외할 때 세상이 두렵지 않습니다.


Recent Posts

See All

매일묵상(20240717): 사무엘상 26장 9-11절

[읽기] 사무엘상 26장 읽기 (https://youtu.be/Er73SSQs-wY?si=cvCNSn9R5og10saa) [묵상] 하나님, 제가 무엇을 해야 하죠? 다윗과 사울의 이야기가 계속 되고 있습니다. 다윗은 하나님과 인격적인 관계를 유지하며 하나님께 모든 일을 묻고 살았습니다. 사울은 그렇지 못했습니다. 다윗은, 삶에 부족한 점이 있었지만, 하나님

매일묵상(20240715): 에베소서 2장 11-22절

[찬송] 7월 14일 주일예배 찬송 (https://www.saesarang.ca/hymn) [묵상] 은혜로 사는 성도 하나님은 우리에게 은혜를 베푸셔서 우리를 멸망에서 구원하셔서 영생을 주셨습니다.(엡 2:8, 요 3:16) 사람에게 받은 어떤 은혜와 비교할 수 없는 크고 영원한 구원의 은혜를 받았습니다. 하나님의 은혜는 '우리가 사는 이유'입니다. 우리

매일묵상(20240713): 사무엘상 24장 1-22절

[읽기] 사무엘상 24장 (https://youtu.be/ua3wLXEDZOk?si=GENU4YXBmhpkf7BS) [묵상] 학대하되 선대하니 사울은 다윗과 육백 여명의 무리가 엔게디 광야에 있다는 말을 듣고 삼천 명의 군사를 거느리고 갑니다.(1-2절) 어떤 굴에서 다윗은 사울을 해할 기회를 가졌고, 주변 사람들은 그를 해하라고 부추깁니다.(3-4절) 그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