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HYUK CHOI

묵상(20230719): 출애굽기 34장 10-17절

질투하시는 하나님


하나님은 당신의 이름을 '질투'라고 말씀하십니다. "여호와는 질투라 이름하는 질투의 하나님임이니라."(14절) 참 이상한 이름입니다. 질투는 '독점하고픈 욕망'입니다. '독점욕'은 사회생활과 인간관계에 대부분 안 좋은 영향을 줍니다. 그러나 좋은 사랑의 관계에서 질투는 나쁜 것이 아닙니다. 사랑에서는 최고로 좋은 것입니다. 하나님이 '너는 내 거야. 절대로 빼앗기지 않을거야.'라고 말씀하시는 것입니다.(요한복음 10:28)


'하나님이 나를 독점하고자 질투하신다고요?' '내 마음이 하나님 외에 다른 곳을 향하면 슬퍼하신다고요?' 아무리 찾아봐도 우리가 하나님의 질투와 사랑을 받을 자격이 없습니다. 우리가 아는 것은 하나님이 예수님을 통해 나를 구원하셨다는 것을 '내가 믿고 있다'는 것입니다. 나의 이 믿음도 하나님이 주신 은혜입니다.(에베소서 2:8) 자격이라면 이것이 자격일 것입니다. 자격없는 나에게 예수님을 통해 자격을 주신 것입니다.


하나님 외에는 우리를 '영원'(천국)으로 인도할 능력이 가진 자(것)가 세상에 없습니다. 세상이 아무리 풍성하고 화려해도 우리에게 소망이 될 수 없는 이유입니다. 그리고 우리를 하나님의 손에서 빼앗을 자(것)가 없습니다. "내가 그들에게 영생을 주노니 영원히 멸망하지 아니할 것이요 또 그들을 내 손에서 빼앗을 자가 없느니라."(요한복음 10:28) 그러니 우리가 세상에 어떤 소망을 두거나, 세상을 두려워할 필요가 없습니다.


'내'가 하나님의 질투의 대상이라는 것이, 생각해보면, 참 감사한 일입니다. 질투하시는 하나님은 십계명의 첫 계명에서 '너희는 나 외에 다른 신을 두지 말라'고 하십니다. 하나님은 자신만이 사랑을 받기를 원하십니다. 우리에게 기쁜 일, 좋은 일, 슬픈 일, 힘든 일 등의 크고 작은 일들이 생기면 '제일 먼저' 하나님을 찾아 이야기하기를 원하십니다. 감사를 표현할 때도, 도움을 구할 때도 하나님이 '가장 먼저'여야 합니다.


Recent Posts

See All

대림절 절기에 성탄에 관한 말씀을 읽고 묵상하면서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고, 우리가 예수님 닮은 삶을 살도록 노력해 가기를 바랍니다. 매일 짧은 묵상글을 올립니다. 이 묵상글을 읽는 것으로 끝나지 않고, 본인이 하나님의 말씀을 듣는 것이 중요합니다. 하나님께서는 목회자를 통해서 말씀하시지만, 개인에게 직접 이야기하십니다. 아래의 순서를 참조하셔서 묵상하시기

다윗과 요나단 우리에게 절친이 있듯, 다윗과 요나단은 절친이 되었습니다.(1절) "요나단의 마음이 다윗의 마음과 하나가 되어 요나단이 그를 자기 생명 같이 사랑"하였습니다.(1절) 요나단의 마음은 무엇이고, 다윗의 마음은 무엇이었을까요? 무엇이 서로의 마음을 하나가 되게 했을까요? 요나단은 다윗이 골리앗과 싸우는 장면에서 하나님을 향하여 가진 열정을 보았

두려움을 이기는 힘 다윗과 골리앗이 등장합니다. 다윗은 목동이었고, 골리앗은 전쟁에서 잔뼈가 굵은 용사였습니다. 골리앗은 키가 '이 미터 팔 십'(여섯 규빗 한 뼘)이 넘는 거구였습니다.(4절) 사울과 이스라엘 군사들은 골리앗을 두려워하여 싸울 생각을 하지 못했습니다.(11절) 기가 죽어있던 이스라엘 군사들과 달리 다윗은 골리앗을 향한 분노를 느꼈습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