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HYUK CHOI

묵상(20240124): 요한복음 12장 1-8절

구원의 잔치


‘잔치’가 벌어지고 있습니다. 잔치를 배설한 사람들은 나사로와 마르다와 마리아 남매이고, 잔치의 주인공은 예수님입니다. 세 남매가 잔치를 배설한 이유는 예수님이 죽었던 나사로를 살려주셨기 때문입니다. 이 잔치의 분위기가 어떠했을 지를 쉽게 상상할 수 있습니다.


감사와 웃음이 넘쳤을 것입니다. 나사로와 마르다와 마리아가 이런 마음이었을 것입니다. 마르다는 정성껏 음식을 준비하고, 나사로는 손님을 반갑게 맞아 대접하고, 마리아는 향유를 예수님의 발에 붓고 머리털로 발을 닦아 예수님에 대한 감사와 기쁨을 표시했습니다.


이런 질문이 떠오릅니다. “우리는 ‘허물과 죄로 죽었던 우리가 예수님으로 말미암아 다시 살아났다’는 감사와 기쁨이 넘치는 예배를 드리고 있는가?”하는 것입니다. 죽었던 나사로가 살아난 것처럼, 우리는 예수님을 통해 영적으로 다시 살아나 영생을 약속받았습니다.


예배에 참석하는 것은 구원의 잔치에 참여하는 것입니다. 잔치의 주인공은 예수님입니다. 잔치에 참여하는 이유는 예수님이 나를 영적으로 살리시고, 후에는 부활의 몸으로 바꾸어 영생을 살도록 해 주신 것이 감사하기 때문입니다. 이 마음이 예배를 구원의 잔치로 만듭니다.


예수님을 통해 얻은 구원보다 소중한 것은 없습니다. 구원이 소중하기에 구원의 잔치인 예배가 중요합니다. 예배를 통해 우리의 영혼은 힘을 얻고, 우리의 삶은 목표를 발견합니다. 예배에 소홀하면, 우리의 영혼은 쉽게 흔들립니다. 예배에 집중하면, 우리의 삶은 든든해집니다.*


[공동체 성경읽기]

Recent Posts

See All

매일묵상(20240524): 사도행전 18장 1-11절

[읽기] 사도행전 18장 읽기 [찬송] 새찬송가 220장 사랑하는 주님 앞에 [묵상] 함께 일하는 기쁨 사도 바울은 1차 선교여행 때 바나바와 마가 요한과 동행했습니다. 2차 선교여행 때는 실라와 디모데와 동행했습니다. 베뢰아까지 와서 소동을 일으킨 데살로니가 유대인들을 피해 바울은 실라와 디모데는 베뢰아에 머물게 하고 '홀로' 아덴으로 갔습니다.(행 17

매일묵상(20240523): 사도행전 17장 10-15절

[읽기] 사도행전 17장 읽기 (https://youtu.be/sBO30J7PSqA?si=sRVB4jThdNT6yymX) [찬송] 새찬송가 384장 나의 갈 길 다가도록 (https://youtu.be/VZdMLgChd-8?si=TVkA0kFiDbtSTqk4) [묵상] 베뢰아 사람 같이 사도 바울 일행은 빌립보를 떠나 마게도냐 지방의 다른 도시인 데살로니가

매일묵상(20240522): 사도행전 16장 16-34절

읽기 사도행전 16장 읽기 (https://youtu.be/EvEwcJ0NnZQ?si=fvusFKj7Jr-LQi0F) 찬송 새찬송가 370장 주 안에 있는 나에게 (https://youtu.be/nFOQRPCLD5Q?si=u-D-lkWdFoTtxBmd) 묵상 위기에서 부르는 찬송 바울은 바나바가 아닌 실라와 2차 선교여행을 떠났습니다. 원래 계획은 1차 선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