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HYUK CHOI

사순절 15일 묵상(20230310): 마태복음 15장 21-28절

하나님 마음에 울림이 되는 기도


귀신들려 고통당하는 딸을 가진 여인이 예수님을 찾아와 간절하게 부탁합니다. 이 여인이 하는 말은 제자들에게는 피곤하고 귀찮은 일이었습니다.(23절) 제자들은 그 여인의 부르짖는 '소리'는 들었지만, 그녀의 '상한 마음'은 전혀 느끼지 못했습니다.


'나를 불쌍히 여기소서! 주여 저를 도우소서!'라는 소리는 절망 가운데 부르짖는 간절함이었습니다.(22, 25절) 상한 마음으로 부르짖는 깊은 슬픔은 하나님의 마음에 울려집니다. 처음에는 예수님이 그 여인의 간청을 외면하시는 듯해 보입니다.(24절)


우리가 기도할 때, 하나님이 내 기도를 외면하시는 듯한 생각이 들 때가 있고, 당신의 모습을 숨기시는 것처럼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우리의 기도를 끝까지 거절하지는 않으십니다. 하나님을 신뢰하는 끈질긴 기도는 응답됩니다.


내 기도에 하나님이 아무런 응답을 해 주시지 않는 것처럼 느껴질 때가 더 하나님을 신뢰하고 끈질지게 기도할 때입니다. 하나님은 응답을 주시기 전에 당신을 신뢰하고, 의지하는 마음을 먼저 보시는 듯 합니다. 당신을 향한 신뢰를 먼저 원하십니다.

Recent Posts

See All

때가 차매 오신 예수님 하나님은 당신의 '때'에 당신의 일을 이루십니다. 이것은 하나님의 권한이자 능력입니다. 하나님이 '그래, 바로 이 때다'(갈 4:4,"때가 차매")라고 생각하셨을 때, 예수님을 이 땅에 보내셨습니다. 하나님은 예수님을 동정녀 마리아에게서 나게 하셨고, 예수님을 십자가 위에서 죽게 하셔서 죄를 용서받고 구원받는 길을 보이셨고, 우리를

동정녀 마리아를 통해 탄생하신 예수님 "어찌 이런 일이 있으리이까"라고 소스라치며 묻는 처녀(=동정녀) 마리아는 얼마나 당혹스러웠을까요?(누가복음 1:34) 천사 가브리엘이 자기에게 나타나 하나님의 계획을 이야기하는 것도 놀라운데(누가복음 1:28), 처녀인 자신이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것이라고 하니 기가막힐 노릇이었습니다.(누가복음 1:31) 정혼자 요셉

다윗의 후손으로 오신 예수님 정말 오래 전, 하나님이 창조하신 인간이 타락한 후에 하나님은 인간을 구원하시기로 하셨습니다. 그 계획은 아브라함, 유다, 다윗을 거쳐 오랫동안 변하지 않고 진행되었습니다. 아브라함은 기원전 약 2,000년에, 다윗은 아브라함보다 약 천 년 후에 살았던 인물입니다. 다윗의 아버지 '이새의 줄기에서 한 싹이 나며 그 뿌리에서 한

bottom of page